레너드 쉔골드의 저서 '영혼살인'





미국의 정신의학자 레너드 쉔골드는 ‘성폭력을 포함한 아동학대는 영혼 살인이다’라고 표현했다. 이 사람의 저서에 따르면 아동에 대한 모든 범죄는 영혼을 죽이는 행위이기 때문에 또 다른 살인이라고 표현할 수 있다고 한다.


실제로 1985년 캐나다에서 행해진 와이즈버그의 연구에 따르면 교도소에 수감되어 있는 여성 중범죄자 중 53%가 아동 성폭력 피해자이고, 청소년 성매매 여성 중 60~70%가 아동 성폭력 피해자라고 한다.


위의 연구 결과의 의미가 곧 아동성폭력 피해자가 모두 범죄자나 성매매 여성이 된다는 뜻은 아니다. 하지만 범죄자나 성매매 여성 중에 아동 때 성폭력을 당했던 피해자의 비율이 그만큼 높다는 건 의미심장한 결과가 아닐 수 없다.









게다가 1991년 마르고 리베라가 행한 연구에 의하면 다중인격장애를 겪고 있는 조사대상의 98%가 아동 성폭행 피해자였음이 밝혀졌다. 다중인격장애를 다룬 드라마나 영화를 예를 들어 보자면 우리나라 드라마 '킬미힐미'나 '지킬앤하이드', 외국 영화 '아이덴티티', 최근 영화로는 제임스 맥어보이 주연의 '23 아이덴티티 (Split, 2016)'가 있다(지킬앤하이드를 제외하고 모두 봤는데 솔직히 미스테리에 버금갈 정도로 비현실적인 정신장애인 듯..얼마나 괴로워야 인격이 분리될까;; 솔직히 상상도 안감)


다중인격장애는 해리성 장애 중 하나로 한 사람 안에 둘 또는 그 이상의 각기 구별되는 정체감이나 인격 상태가 존재하는 상태를 의미한다.

대부분 어린 시절 학대나 충격적인 일을 겪은 경우에 발생하는데 98%가 아동 성폭행 피해자라는 사실은 거의 대부분이 어렸을 때 성폭행을 당해 인격이 여러개로 분리되었다는 의미다.


그러니 성폭력을 포함한 아동 학대는 곧 '영혼 살인'이라는 표현이 얼마나 적당한 표현인지 알 수 있다.


다중인격장애까지는 아니더라도 어린 시절 감당하기 어려운 스트레스나 고통스러운 상황에 처했을 때 마음이 도망갈 장소를 찾는 '해리 증상'을 겪을 수 있는데 이런 경우 주위에서 아이의 피해사실을 알아차리기 힘들 수 있다고 한다.


물론 아동 성폭력의 피해자들의 대부분이 위와 같은 극단적인 경우까지 가지 않더라도 분노와 상처, 고통을 안고 살아가며 낮은 자존감과 자기혐오, 극심한 우울감과 수면장애, 사람에 대한 불신 등으로 힘들게 살아간다고 한다.






요제프 프리츨 사건






나타샤 캄푸시 사건 





아동성폭력 사건은 비단 우리나라에서만 일어나는 일이 아니다.

외국에서 유명한 아동성폭력 사건으로는 오스트리아에서 24년간 딸을 성폭행하며 7명의 아이를 출산시킨 요제프 프리츨 사건이 있고, 10세 소녀를 납치해 1.5평 지하에 감금한 뒤 8년간 성노리개로 유린하다 탈출한 나타샤 캄푸시 사건도 있다.


하지만, 지난 글에서도 썼다시피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아동범죄에 대한 처벌이 외국에 비해 지나치게 관대한 편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성범죄자들에게 전자발찌, 화학적 거세, 신상공개 등의 보완적인 조치를 취하고는 있지만 재범률이 높은 성범죄에서 그런 조치들은 의미가 없을 경우가 많다. 그나마도 인권을 이유로 반대하여 미미하게 시행되는 조치들도 있다.


개인적으로 아동성범죄는 위에도 썼다시피 사람의 영혼을 영원히 죽이는 행위이고, 아동을 이성으로 보는 것은 죽을때까지 바뀌지 않는 성적취향이므로 아동성범죄자들은 사회와 영원히 격리시키는게 맞다고 본다. 사실상 사형폐지국가인 우리나라에서 사형까지는 바라지 않더라도 무기징역이나 외국처럼 징역 200년 정도는 선고하여 보호해야 마땅한 힘없는 아이들에게서 영원히 떨어뜨려놔야하지 않을까?






자세한 내용은 아래 동영상에 나와있습니다.




 

 

 

 


Posted by 두여자 Y&S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