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공감/여행#맛집2013. 2. 12. 19:24

 

 

 

모란 뉴코아 백화점에 있는 애슐리를 다녀온 후 적잖이 실망한 상태에서

오리역에도 애슐리가 들어왔다는 얘기를 듣고 찾아가보기로 했다.

애슐리는 애슐리w, 애슐리w+, 애슐리 클래식, 애슐리 프리미엄의 4가지 형태가 있다.

오리역 근처에 새로 생긴 애슐리는 애슐리w로 처음 가보는 곳이라 호기심이 부쩍 생겼다.

 

 

평일 런치(10:30~17:00) 12,900

평일 디너(17:00~23:00) 19,900

주말, 공휴일 19,900

(VAT 포함 가격임)

 

애슐리 오리역점 위치

애슐리 오리역점의 위치는 오리역 3번 출구에서 나와

드마리스 건물로 가면 지하 1층에 있다.

 

 

처음에 맘에 들었던 점은 공휴일에 갔음에도 없는 음식이 없어

아무리 인기있는 메뉴도 바로바로 가져다 먹을 수 있는 점이었다.

 

 

 

 

다음으로 맘에 들었던 점은 평일 디너나 주말, 공휴일 즉 22,900원으로 식사를 할 경우에는

4가지의 와인을 무제한으로 마실 수 있는 점이었다. 

4가지 종류 중에 내가 좋아하는 모스카토 와인이 있어 3잔이나 마셔댔다 ㅋ

 

++추가++

얼마전에 다시 가보니 합리적인 가격이라며 22,900원에서 3,000원을 뺀 19,900원으로 변경되었다.

대신 3,000원을 추가하여 계산하면 와인이 무제한으로 제공되는 걸로 바꼈다.

와인을 좋아하지 않거나 식사만 한다면 정말로 합리적인 가격인 듯하다.

 

 

 

 

다음엔 뭐니뭐니해도 많이 찾는 그릴 음식에 버팔로 윙과 닭강정, 그리고 립이 있다는 사실이었다.

게다가 맛도 괜찮아 배만 안불렀으면 언제까지고 먹었을 것이다.

 

 

 

 

그리고 애슐리만의 장점인 다양한 파스타이다.

갈릭 파스타, 크림 파스타, 해물 파스타, 토마토 파스타의 4가지 종류가 있었는데

특히 해물 파스타의 맛이 일품이었다.

파스타는 배가 불러 이런 곳에 오면 많이 안먹는 메뉴인데

여기는 배불러도 먹을 수밖에 없는 맛이랄까..

 

 

 

 

피자의 종류도 다양해서 피자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정말 맘에 들어할 듯...

난 좋아하지 않아 하나도 안먹었지만 말이다.

 

 

 

 

그리고 정말 맘에 들었던 후식 코너이다.

쿠키가 두껍지 않고 얇아 맘에 들었고, 달지 않은 케익이 구비되어 있어 이것도 꽤 많이 먹게 되드라.

 

 

 

 

애슐리 오리역 점은 테이블이 정말 많은 편이고 인테리어도 깔끔한 편이다.

 

 

 

 

처음에 먹기 전에 찍어야했거늘...

너무 배가 고파 다 먹은 후에야 정신 차리고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ㅠ

애슐리w가 빕스보다도 여러모로 나은듯했다.

계산할때 맴버쉽 카드도 신청했는데, 할인은 안되고 3% 적립만 되는 듯했다.

물론 당일 식사는 안되고 다음 식사부터 적립이 된다고 하는데

자주 올거 같은 느낌이 들어 요긴하게 사용할 듯하다.

 

 

 

 

 

 

 

 
 
 
 
Posted by 두여자 Y&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dktvvcxx

    한번가봐야겠어요

    2013.09.19 00:10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맛있는게 꽤 많아서 맘에 들더라구요~
      와인도 맛있고~즐거운 추석 되세요^^

      2013.09.19 11:50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