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공감/여행#맛집2013. 4. 24. 19:04

 

 

 

'돈키호테'는 용인으로 이사온 후 지인의 추천으로 처음 가본 삼겹살집이었다.

기흥구청 근처의 다른 고기집도 가봤지만 역시 '돈키호테'가 가장 맛있어 결국엔 여기만 가게 된다.  

'돈키호테 삼겹살' 위치는 구갈공원과 기흥구청 사이에 있는데, 기흥구청에서 걸으면 2~3분 정도 걸린다.

 

 

 

 

날씨가 좋을때는 밖에 자리가 마련되어 바깥 공기를 쐬며 먹을 수 있다.

그치만 항상 손님이 바글거리는 편이라 야외 자리는 경쟁이 심한 편이다.

 

 

 

삼겹살 200g이 1인분이고, 삼겹살 1인분에 12,000원이다.

아래 사진에서 보이는 양이 딱 1인분 양이다.

 

 

 

 

 

돈키호테에서 기본으로 나오는 샐러드들이다.

어두운 조명 아래에서 찍어서 사진은 별로이지만;;

모두 상큼하고 맛있다.

 

 

 

 

가끔 손님이 없을 경우는 소세지 서비스가 나오기도 하는데,

이번에 갔을 때는 밥을 안 먹는 대신 소세지 구이따로 주문했다.

이 정도 양이 7,000원이다.

서비스로 주실 경우는 아래 양의 반 정도 주신다.

 

 

 

 

소세지까지 먹으니 밥을 안먹었는데도 배불렀음;;

아..맥주와 함께 먹어서 그럴지도;

 

 

 

 

이 식당의 유일한 단점은 돌판에 볶아먹는 밥이 맛이 없다는 것이다;

한번 볶아먹고 다시는 안 먹었는데 그냥 밥이라면 몰라도 볶아먹는건 비추다.

 

아..얼마전에 기흥구 상하동에 있는 '워낭소리'에 갔는데

분위기라든지 샐러드바는 좋았지만 정작 중요한 고기맛이 별로여서

추천해준 사람이 원망스러웠다능;

역시 고기집은 다른 것보다는 '고기맛'이 좋아야한다.

 

 

 

 

 
 
 
 

 

 

Posted by 두여자 Y&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