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에 블로그를 시작하면서 학업을 마치고 언제 이렇게 글을 써본 적이 있을까 싶을 정도로

정말 많은 글들을 적고 있다.

 

그래도 학창시절 때 국어라면 꽤나 자신 있던 과목 중 하나였는데 이제는 머리가 한참이나 녹슬었는지

평소 아무렇지도 않게 썼던 단어들조차 갑자기 뭔가 어색해 보이면서 '이게 이 단어가 맞던가?'

문득문득 의심스러워 검색해보곤 하는데

아무래도 블로그 방문자수가 늘어나고 내 글을 읽는 누군가가 많아짐에 따라

더욱 더 조심스러워지는 건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가끔 오타정도야 애교로 넘길 수도 있겠지만 당당히 썼던 단어가 틀린 맞춤법이었다면

정말 없어 보이기에...-_-;;

 

 

 

 

물론 그 동안 최대한 신경 쓴다고 했는데도 어느 날 보면 틀린 게 마구마구 보이니

이미 블로그에는 돌이킬 수 없는 수 많은 오타와 틀린 맞춤법, 띄어쓰기가 난무하겠지만

최근에 가장 경악 했던 게 내가 그 동안 당연히 '몇 일'이라고 알고 써왔던 단어가

이미 아주 오래전(1998)에 '며칠'로 통합되어 현재는 있지도 않으며 사용되지도 않는다는 거였다.

 

헐... 이게 세대차이인건가;; 나 학교 다닐 땐 책에서 ‘몇 일’이라고 보고 배운 거 같은데 ㅠㅠ

하긴 이런 게 이거 하나뿐 이겠냐 만은...

 

 

 

 

그동안 글 쓸 일이 없었으니 너무 안일하게 살았는지도 모르겠다.

이래서 학교 다니며 공부할 때가 가장 아는 거 많고 똑똑하다는 말이 나오나보다. ㅋ

 

특히나 띄어쓰기 같은 경우는 웬만한 건 죄다 띄어 쓰는 게 맞다 는걸 아는데도

맞는 띄어쓰기가 오히려 써놓고 어색해서 그냥 다시 붙여 쓸 때도 가끔 있지만

맞춤법정도는 그래도 틀리지 말자는 생각에...

 

어쨌든 블로그에 글을 쓰면서 그 동안 종종 헷갈렸던 단어들을 생각나는 대로 정리해보았다.

물론 더 있겠지만 일단은 생각나는 것만...

 

 

 

 

 

의미에 따라 구분해서 써야 되는 단어가 있고 맞춤법자체가 틀린 것들이 있고, 둘 다 인정되는 말이 있는데

후에 계속 추가해서 글 쓸 때 참고하면서 써야할 듯싶다.

 

그나저나 한글은 참으로 쉬운 것 같으면서도 알면 알수록 왜 이렇게 어려운지...

어떤 건 진짜 쓸 때마다 헷갈린다.

 

 

======================================================

 

 

<상황에 따라 다르게 쓰이는 말>

 

실재로(x)    실제로(o)
실재 (진짜로 존재함) / 실재하다.

   예: 귀신은 실재하다.
실제 (있는 그대로의 상태) / 실제로

   예: 그는 실제로 널 좋아하지 않아.

 

대로 (상태)

   예: 말하는대로 이루어질거야

데로 (장소)

   예: 말하는데로 가는거야

*대로에 장소를 넣었을때 어색하다면 대로, 어울리면 데로

 

- 었다, - 이었고

아니었다.

- 였다, - 였고  ('하'다음에 오는 경우와 '-이었-'이 줄었을 경우에 사용)

공부하였다.

밥을 먹였다. (먹이었다의 줄임)

 

처부수다(x)   쳐부수다(o)
쳐다보다(o)

쳐박다 (망치 따위로 쳐서 박다)   
처박다 (함부로 쑤셔 넣다)

 

왠지 ('왜인지'의 줄임말, 왜 그런지 모르게, 의문사'왜'의 뜻)
웬 (어찌 된, 어떠한)
   예: 이게 웬 떡이냐, 철수가 웬일로 결석을 했을까?
어떤을 바꿀 수 있는 말은 '웬', 무슨 까닭인지로 바꿀 수 있는 말은 '왠지'

웬일/웬 말/웬 사람(o)
왠지(o)

왠일인지(x)   웬일인지(o)

*'왠지' 빼고는 다 '웬' 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로서 (지위나 신분 자격)
~로써 (도구나 수단,재료나 원료)

학생으로서(o), 권력기관으로서(o)

쌀로써(o), 함으로써(o)

 

딪히다 (남에 의해서 피동적으로 당한 경우)
부딪치다 (내가 움직여서 능동적으로 부딪친 경우)

 

결제 (일을 처리하여 끝을 냄)
결재 (결정할 권한이 있는 상관이 부하가 제출한 안건을 검토하여 허가하거나 승인함)

 

가게 (작은 규모로 물건을 파는 집)
가계 (가정의 경제 상태-가계부)

 

갱신 (법률관계의 존속 기간이 끝날을 때 그 기간을 연장하는 일) 
경신 (종전의 기록을 깨뜨림)

 

어떡해 (어떻게 해의 줄임말)  
어떻게 (의문사)

 

담가 (기본형:담그다) 
담아 (기본형:담다)
담궈(x)

담궈서(x)   담가서(o)
김장담가(o)  김장 담가서(o)  김장 담갔다(o)
김장을 용기에 담아(o)


잠궈(x)  잠가(o) (기본형:잠그다)

 

아니오(어떤 사실의 부정)
아니요(부정으로 대답할때 쓰는 존댓말)

 

아니예요(x)   아니에요(o)
받침이 있는 명사뒤에는 '이에요', 받침이 없는 명사뒤에는 '예요'

 

시요(x)  시오(o)

하십시요/ 오십시요/ 웃으십시요/ 잡으십시요/ 그러십시요(x)
하십시오/ 오십시오/ 웃으십시오/ 잡으십시오/ 그러십시오(ㅇ)

 

'요'는 반말 뒤에 붙어서 높임을 드러내는 조사
그러지-요/ 아니지-요/ 읽어-요/ 좋지-요? /먹어-요/ 공부해-요/ 사랑해-요

 


돼(되어의 줄임말)

되요(x)  돼요(o)
안 되(x)  안 돼(o)

해야 되요(x)   해야 돼요(o)
착한 사람이 되라(x)  착한 사람이 돼라(o)
그렇게 됬네(x)  그렇게 됐네(o)

* 되자리에 '', 돼자리에 ''를 넣어 말이 되면, 맞게 쓰인 것
   돼자리에 되어를 넣어 말이 되면, 맞게 쓰인 것이다.

 

 

 

 

<둘 다 인정되는 말>

 

-셔요 -세요

안녕히가세요(o) 안녕히가셔요(o)
예쁘세요(o)  예쁘셔요(o)

 

짜장면(o)  자장면(o)

 

 

 

 

<맞춤법이 헷갈리는 말>

 

몇일 전(x)  며칠 전(o)
몇 일(x)     며칠(o)
'몇 달'이나 '몇 년'은 맞는 표현이다.

 

바꼈다(x) 바뀌었다(o)
사겼다(x) 사귀었다(o)

 


어의없다 (x)      어이없다(o)

 

없슴(x)   없음(o)
없음니다(x)  없습니다(o)

 

오랫만에(x)   오랜만에(o)

 

생각나는데로(x)  생각나는 대로(o)

 

우연이(x)      우연히(o)

 

찌게(x)   찌개(o)

 

옛부터(x)  예부터(o)

 

들어나다 (x)     드러나다(o)

 

금새(x)    금세(o)

 

헷깔리다(x),헤깔리다(x)  헛갈리다,헷갈리다(o)

 

않하고(x)    안하고(o)

 

희안하다(x)    희한하다(o)

 

 

 

 

 
 
 
 

 

 

Posted by 두여자 Y&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13.05.01 17:52 [ ADDR : EDIT/ DEL : REPLY ]
    • 음;; 원래는 나중에 정식으로 배포하고 나눠주려 했던거지만 님만 특별히 드릴게여^^;;
      대신 꼭 열심히 활동해 주셔야 되요~+.+
      개설만 해놓고 활동 안하시는분이 워낙 많아서 ㅠㅠ

      2013.05.01 22:36 신고 [ ADDR : EDIT/ DEL ]
  2. 맞춤 법은 아니지만 뇌졸증이 제가 지금까지 알고 있던게 아니라 뇌졸중 이더라구요..ㅎㄷㄷ

    2013.05.01 17: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