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공감/쇼핑2018. 7. 4. 16:57

 

 

 

크록스 도르세이

 

 

내 여름신발 슬리퍼와 샌들의 90%는 크록스가 차지하고 있다.

워낙 편한걸로 유명한 브랜드이다보니 한두개씩 장만해서 신다보니까 이제 여름에 다른 신발은 못신겠더라.
디자인에 혹해서 산 다른 샌들들은 몇 번 신다가 결국 크록스로 돌아오게 된달까.
아무래도 나이드니 발 편한 것만 찾게된다.ㅠ

 

그러다보니 여름이 되기 전 크록스 신상품들을 한번씩 꼭 훑어보곤 하는데
요번에 눈에 띈 건 바로 크록스 리나 도르세이다.

양심상 미어터지는 신발장을 위해 새신발을 사려고 신발 세개를 정리했는데
이런식으로 몇 년 지나니까 이제 내 신발장이 크록스 매장 진열대인지 크록스 매장이 내 신발장인지 헷갈릴정도 ㅋㅋ
 

 

 

 

 


근데 사실 무수한 크록스의 디자인들을 신어 본 결과 느낀 건
재질로 인한 발바닥의 편함을 제외하면 초반에 신을때 묘하게 걸리적거리는 부분이 있다.
편한듯 뭔가 편하지 않은 느낌?


아니 정확히 말하자면 그냥 집에서 착용만 했을때는 엄청 편한거같은데 실제 신고 나가서 한두시간 걸어다니다 보면 발가락이나 뒤꿈치에 살짝 물집이 잡히는 디자인들이 은근히 많다.

 

그러니까 다른사람 말만 듣고 엄청난 편함을 기대했다가 하루신어보고 어라? 생각보다는 별로네? 하고 조금 실망할수도 있다는거...

 

그런데도 내가 계속 크록스를 찾게되는건 이게 재질상 늘어나서 내발에 맞춰지는건지 내발이 그 신발에 익숙해지는건지는 모르겠는데
그냥 몇 번 신다보면 초반의 불편함이 어느새 사라지고 어느순간 주구장창 그 신발만 신고 있는 나를 발견하게 된다.
그러면 그 신발은 세상편한 내신발이 되는데 (아마 발바닥쿠션 덕이 크지않나 싶다.)


그 세상편함을 한번이라도 경험해봤다면 이제 당신은 크록스빠가 되는것 ㅋ

 

물론 이 초반의 갭이 도저히 상쇄되지않아 처분한 신발들도 꽤 되는관계로

같은 크록스라도 디자인과 내 발의 호환성?을 따져보아야 한다.

 

 

 

 

크록스 리나 도르세이

 

 

 

아무튼 잡설이 길어졌는데 요번에 구매한 크록스 리나 도르세이 역시 처음왔을때 집에서 신어본 착화감은 기가막히게 좋았다.
무게도 어찌나 가벼운지...

 

 

 

크록스슬리퍼

크록스샌들

 

 

문제는 발등쪽에 딱딱한 금속이 덮혀있어서 그런지 걸을때 발등이 구부러지면서 신발과 타협이 전혀 안되니까 불편하다.
물론 사람마다 발 모양에 따라 다르겠지만 난 발볼이 좁고 발등도 높지않은 편인데도 걷다보니 발등이 아픔 ㅠ

 

 

 

크록스 도르세이

 

 

 

뒤꿈치쪽은 까임을 걱정했는데 안쪽으로 2cm 굽이 있어서 그런지 생각보다는 괜찮았다. 
첫날에만 오른발 뒤꿈치가 살짝 까인정도? ㅋ

 

 

 

크록스 슬리퍼

 

크록스 리나 도르세이

 

 

이렇게 안쪽으로 부드러운 천이 한번 더 덧대어져있는데
다행히 걸을때 벗겨짐은 전혀 없었음.

 

 

 


색상은 블랙이나 연그레이에 비즈가 달린게 있고, 네이비나 화이트의 메탈이 있는데
비즈가 달린건 조금 아줌마(?)스러워서 메탈로 선택했더니 여름에 시원해보이고 디자인면에서는 아주 만족스럽다.
물론 화이트에 금속메탈도 탐났지만 작년에 흰색 크록스 샌들샀다가 너무 금방 지저분해져서 한해만 신고 버릴거 아니라면 화이트는 비추 ㅠ

 

 

크록스도르세이

 

 

한달정도 신어 본 결과 아직까지 걸을때 오른쪽 발등쪽에 약간의 불편함이 있음에도(난 왼발보다 오른발이 살짝 크다) 일단 아무옷에나 매치가 잘되고, 활용도가 높아 잠깐잠깐 나갈때는 자주신게 된다.
물론 오래 걸어야 한다면 못신겠지만 30분정도 걸어다닐때 신는건 괜찮다.

 

이게 뒷꿈치를 가려주는 형태라 슬리퍼와 샌들의 중간느낌이 나는데
그냥 슬리퍼보다 조금 격식을 차린듯한 느낌이면서 샌들처럼 끼우는거없이 편하게 막 신을 수 있는게 최고 장점이랄까.

 

신다보면 좀 더 편해지려나...

그래도 3만원 정도면 살 수 있으니까 가격대비 그럭저럭 나쁘진 않은 듯.

 

 

 

 

 

 

Posted by Y&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생활공감/쇼핑2015. 2. 10. 22:01

 

 

 

지난주 토요일.

회사에 출근해 시간때우던 중 우연히 들어갔던 크록스 사이트에서 주말행사로 몇몇 품목이 40~70% 할인중인걸 발견했다.

 

뭔가 하나 건질게 있나 보던 중 딱 눈에 띄였던 크록스 안젤린 플랫.

 

64,900원짜리가 19,470원으로 대박할인 중인지라 보자마자 바로 결재버튼을 클릭했다.

사이트 결재시스템이 불편해서 잘 안되는걸 거의 세번에 걸쳐 성공했는데,

굳이 필요한건 아니였지만 크록스가 2만원이 안되는 가격인지라 거저인듯한 느낌이 마구마구 들었기 때문이다.

 

 

안젤린플랫

 

 

 

 

작년 가을에 사두었다가 아직 몇번 못신은 검정색의 크록스 발렛플렛도 있건만, 싸니까 그냥 무조건 하나 사야할것같은 마음에 순전히 충동구매를 한것이다.

 

그래...밝은색상으로 사뒀다가 봄이나 여름에 신지 뭐~ 하며 흰색에 가까운 스터코색상을 지른 후, 거의 일주일만에 도착한 크록스 안젤린 플랫.

 

크록스 안젤린플랫

 

안젤린플랫

 

 

 

 

사실 싸게 샀기때문에 제품에 대해 별다른 기대도 안했거니와

나중에 충동구매의 기운이 가시고 나자 그냥 취소할까도 생각했는데, 도착해서 본 안젤린 플랫은 의외로 딱 맘에 들었다.

 

크록스안젤린플랫

 

 

 

무난하고 때안타는 네이비색 같은게 있었으면 더 좋았겠지만...이것말고는 느~므 러블리한 핑크랑 칙칙한 카키색뿐이 없어서 선택의 여지가 크지않았음;;

 

주문해놓고 색상때문에 그 옛날 학교에서 신고다니던 추억돋는(?) 실내화같지않을까 걱정했는데,

동글동글 귀여운 앞코모양과 더불어 컬러로 된 바느질땀으로 인해 그런 느낌은 생각보다 들지 않았다.

 

스터키색상이 대체 뭔가했는데...사진처럼 아주 흰색은 아니고, 조금 누런빛도는 아이보리색 정도?

 

크록스 안젤린플랫

 

크록스 안젤린 플랫

 

크록스신발

 

크록스

 

 

 

 

크록스 특유의 고무같은 Croslite소재가 발바닥에 깔려있어 쿠션감을 주는건 좋은데,

아쉬운건 아래 사진 부분의 발볼 이음매 부분이 매끄럽지못해서 거슬린다는거다. 

천이 겹치는 부분이 튀어나와있다고 해야하나?

 

안젤린플렛

 

 

 

 

늘어나지않는 캔버스재질에 발볼이 넓지않은 나도 타이트하게 붙어서 저 부분이 심히 거슬린다는거...

이것때문에 생각보다 편하지 않지만...뭐 나야 싸게샀으니까...이 정도로 만족.

신다보면 좀 늘어나겠지;;

 

사실 크록스 자체가 비싸보이는 재질과 디자인은 아닌지라

오직 편한거 하나보고 사는건데, 제값주고 샀으면 반품시키지 않았을까... 

 

아니면 w5가 220사이즈인데, 225신는 내가 약간의 여유도없이 너무 딱 맞아서 그럴지도 모르겠다.

발볼이 있거나 편하게 신을려면 한치수 크게 사는게 나을듯.

 

 

 

크록스신발

 

 

바닥은 고무가 대어져있어 잘 닳지않을거같고 견고해보이는데, 색상이 색상인지라 오염에 매우 주의해서 신어야 할 듯하다.

화창한날만 골라신어야겠음 ^^:

 

 

 

 

 

디자인 자체는 전에 샀던 조금 할머니 신발스러운 발렛플랫보다 훨씬 맘에 든다.

일단 맨발에 신으면 매우 귀여운느낌으로 어려보이기도 하고...

 

봄에 스커트에다가 편하게 막 신고 다니지 뭐 ㅋ

 

 

크록스 플랫

크록스플랫

 

 

이로써 내 크록스 신발이 벌써 7개가 되었구나 ㅋㅋㅋㅋㅋ

 

 

 

 

☞관련글

2014/10/22 - 크록스 랩 컬러라이트 발렛 플랫 구매후기 by S

2014/05/29 - 사무실 슬리퍼로 적당한 크록스 카디웨지 블랙과 라즈베리 구입 by S

2013/09/24 - 여름 다 지나서 산 크록스 에이 레이 리넨웨지 블랙 구입후기 by S

2013/06/06 - 여행용신발로 매우 만족했던 크록스 섹시샌들 & 크록스 레이웨지 by S

 

 

 

 
 
 
Posted by Y&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생활공감/쇼핑2014. 10. 22. 19:35

 

 

 

 

크록스신발

 

올 봄부터 내내 편하게 신었던 싸구려 슬립온이 이제 버릴때가 되어 비슷한 종류를 알아보던 중
이왕이면 크록스꺼사서 좀 오래신자는 마음으로 찾다가 발견한 크록스 발렛 플랫.

 

예전같았으면 할머니 신발이냐고 쳐다보지도 않았을 디자인이건만 요새 나이가 들며 취향도 변했는지
단화로 신기에 그럭저럭 괜찮아보이는거다.

어차피 가을엔 검은스타킹이나 레깅스를 주로 신고다니지에 무난한 검은색으로 결정해서 구매.

 

발사이즈가 애매해서 평소 225~230정도의 신발을 신는데
크록스 레이웨지만 좀 작게나왔다고 W6을 신었고, 나머지 섹시샌들이나 리넨웨지,카디웨지는 전부 W5가 맞았기에
별 고민없이 W5를 주문했다.

 

2013/06/06 - 여행용신발로 매우 만족했던 크록스 섹시샌들 & 크록스 레이웨지 by S

2013/09/24 - 여름 다 지나서 산 크록스 에이 레이 리넨웨지 블랙 구입후기 by S

2014/05/29 - 사무실 슬리퍼로 적당한 크록스 카디웨지 블랙과 라즈베리 구입 by S

 


근데 발렛플랫은 좀 작게나왔다는 소리를 어디선가 들어서 취소하려고했더니
이미배송되어 해외직배송인지라 반품비 2만원을 내야한다는거다 ㅠㅠ

 

아놔~ 그럴줄 알았음 해외직구사이트에서 안시켰지 -_-
그럴바엔 그냥 중고사이트에 내놔야하나 고민하며 울며 겨자먹기로 물건을 받았는데,

다행히 W5사이즈가 맞는다.


스타킹이나 맨발에 신기에는 딱 맞고, 양말신으면 꽉끼는 정도?
근데 앞에 볼이 좁아서 볼넓은 사람들은 한치수 크게 신어야할듯. 나야 발볼이 없는편이라...

때문에 다른 신발에 비해 매우 작아보인다.

 

 

크록스플랫

 

크록스발렛플랫

 

크록스플랫

 

크록스발렛

 

크록스발렛플랫


 

어쨌든 지난 주말 요걸신고 수목원으로 나들이 나갔는데,

남친이 할머니 신발이냐며 예쁜구두 하나 사준다카더라 ㅠㅠ

집 신발장에 예쁜면서 장식품인 구두들은 쌓여있다고!!!

우리 오빠도 그렇고 남자들은 이런신발 여자들이 신는거 별로 안좋아하나보다.
흠..난 단정하고 괜찮아보이는데 칫.

그래도 뭐 발은 편하니까 난 누가 뭐라고하던 그냥 신으련다 ㅋ
내발은 소중하니까~ㅋㅋ


요새 크록스들만 주구장창 신고다녔더니 이제 뾰족 구두는 못신겠다.

오빠 결혼식때 산 세라정장구두도 딱 두어번신고 발아파서 신발장에 모셔뒀고...
신발장이 차곡차곡 크록스들로만 채워지고 있으니 원...

 

앞으로 격식차리는 자리 아니고서야 예쁜 구두들은 나랑 인연이 없을듯하다.
발이 너무 크록스에 길들여졌어...큰일이야 ㅠㅠ

 

 

 

 
 
 
Posted by Y&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생활공감/쇼핑2013. 6. 6. 04:06

 

 

 

 

 

 

작년 휴가때 제주도 여행이 결정되면서 온갖 여행 용품을 무수히 사들였지만

그 중에서 가장 고민했던게 바로 신발이었다.


새로 산 신발 잘못 신고가서 발아파 제대로 구경도 못 다닌다면 그야말로 억울한일 아닌가.

 

 

 

그렇다고 한 여름에 더워죽겠는데 운동화신고 다니기는 싫고
편하면서 가끔 물 보이는데서 발정도 담그기에도 좋은 샌들을 며칠동안 찾다가 발견한게

바로 크록스 섹시샌들 이었다.
(이미 샌들 두개정도 사서 실패한 후였다 ㅋ)

 

 

크록스라고하면 바야나 듀엣같은 매우 투박한 클로그라던가 칼리(Carlie)플랫슈즈같은게 대표적인데
이것들은 이미테이션이 쏟아져 나올정도로 워낙 물놀이용으로 유명했지만
아무리 편해도 욕실신발같이 보이는(내 눈에는-_-;;) 클로그나 할머니신발같은 플랫슈즈는

영~ 내취향이 아니기에 처다보지도 않았더랬다.

 

 

하지만 편한신발로 크록스를 많이들 추천하길래 결국 크록스 제품들을 전부 뒤져 

적당히 여성스러운 섹시샌들을 발견하고는 작년에 아마 4만원 후반대에 구입한 기억이 난다.

 

이미 인기상품이었는지 여기저기 사이즈 품절된 곳이 많아서 한참을 찾아 헤맸더랬지 아마...

 

 

 

올해는 아쿠아랑 푸시아 색상이 추가되었지만 작년에 있던 색상은 에스프레소, 블랙, 네이비, 레드.

그 중 가장 무난하고 어디든 잘 어울릴듯한 고동색의 에스프레소로 선택.

 

 

난 왼발은 225, 오른발은 230인지라 딱 맞게 신어야하는 신발의 사이즈를 고를때 고민이 많은데

(225는 너무 꽉 끼고 230은 뒤가 살짝남아 벗겨질때가 많다)

크록스 섹시샌들은 크게나왔다는 평이 많아서 w5(220)를 구입했더니 아주 잘 맞았다.

 

 

1.5cm의 굽에 바닥이 고무인지라 잘 닳지도 않고 생각보다 튼튼해서 찢어지지도 않기는 한데

크록스는 참... 재질은 그냥 통으로 된 생고무에 디자인도 단순하고, 진짜 별거 없어보이는데 비해

가격이 비싼편이긴 하다. 

 

단지 워낙 편한걸로 명성이 자자하니까...

 

 

 

 

어쨌든 제주도 3박 4일 여행동안 아주 뽕빠지게 잘 신고 다녔다.

더워서 못 돌아다녔지 발이 아프거나 해서 쉬진 않았으니 말이다.

 

비와도 젖는거 걱정할 필요없고 폭포같은데서 잠깐잠깐 발도 담그고 놀기에 아주 딱이었달까...

게다가 발목을 스트랩이 꽉 잡아주니 물놀이하거나 미끄러운데서 벗겨질 걱정도 없다.

 

 

 

 

그리고 이후로도 오래 걷는일이 있을만한 곳을 갈땐 여름에 요 샌들을 필수품이 되었다.

 

 

 

이름은 섹시샌들인데 뭐 그닥 섹시해보이는건 아니고 -_-;; 그냥 무난한 정도.

워낙 예쁜게 별로 없는 크록스중에 디자인면에서 그나마 가장 맘에 들었으니까...

 

올해는 그래도 몇 가지 더 괜찮은 신상품들이 나온듯 하지만 ㅋ

 

 

 

 

 

 

그리고 이 크록스 섹시샌들과 함께 구매했던 크록스 레이웨지.

원래는 섹시샌들은 물놀이용으로 가져가고 작은키의 나는, 높은굽의 레이웨지를 신고다닐 예정이었지만 (제주도는 거의 차 타고 다니니까...) 

그 당시 공구로 신청했던 레이웨지가 배송이 한달정도 늦어지는 바람에 결국 여행다녀와서 받았던 비운의 신발.

 

 

레이웨지는 보통 7~8만원 정도인데 난 카페에서 공동구매로 5만원 후반에 구입했던것 같다.

가격이 역시 착하진 않지만 8cm정도의 굽인데도 불구하고 편하긴 하다.

 

 

이건 작게 나왔다는 평이 많아서 W6(230)을 샀더니 잘 맞았고

가장 무난한 오트밀색상을 선택했는데 이게 아주 하얀색이 아닌 원래도 좀 때가 탄듯한 색상인지라

새로 왔을때도 별로 새거처럼 안보였음ㅋ

 

 

 

 

 

 

바닥의 고무재질이 걸을때마다 약간씩 눌리는게 길가다가 가끔 고무바닥으로 되어있는 곳을 걷는 느낌이랄까...

디자인이야 역시 크록스답게 매우 심플하고 별거없지만 작년 한해동안 예쁜 다른신발들 전부 제쳐두고

이 레이웨지만 주구장창 신고 다녔다. 

 

무난한 디자인인만큼 어느 옷에도 어울리면서 편했기 때문에...

 

물론 다른 굽있는 신발에 비해 편하다는 거지 아무래도 굽이 높으니 오래신으면 섹시샌들의 편함보다야

당연히 못하다.

오래 서있으면 부담감도 느껴지고...

 

 

 

 

결론은 여행다닐때 차 타고 다니면서 많이 걸어다니는게 아니면 바캉스용 원피스에 레이웨지로

스타일을 좀 더 살리고

걷는일이 많은 여행이면 섹시샌들을 추천하고 싶다.

 

 

 

 

 

Posted by Y&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