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공감/쇼핑2015. 12. 17. 00:51

 

 

 

정말 오랜만에 써보는 포스팅이다.

그 동안 참 쓸것도 많았는데 이게 한번 손을 놓으니...다시 이 곳으로 돌아오기가 쉽지 않더라 ㅠㅠ

막상 쓰면 또 별것도 아닌것을...

어찌됐든 두 달여만의 포스팅...쇼핑글로 문을 연다.

 

 

밍크머플러 블루아이리스

 

 

 

내가 생전 처음 밍크목도리란것에 관심을 가졌던 건 작년겨울이었다.

남친과 함께 백화점을 돌다가 본 옅은 청회색의 밍크목도리는 내 마음을 사로잡았지만, 만만치 않은 가격과...무엇보다 추운 겨울. 패딩만 주구장창 입고다니는 내 스타일에 어울리는 아이템이 아니였기에 바로 포기했었다.

 

하지만 올 겨울엔 버건디색의 코트가 갖고싶어 남친에게 생일선물로 받았고, 이제 코트도 있으니 밍크목도리가 생각나 남친에게 요번 크리스마스 선물로 밍크목도리를 선물받은것이다.

말이 선물이지 그냥 남친이 정해준 액수안에서 내가 원하는 걸 두개 고른거지만^^;;

성격상 마음에 드는 코트 고르는데 한걸리고... 밍크목도리 고르는데 이주 쯤 걸린듯 ㅋ

 

 

 

밍크목도리 블루아이리스

 

 

 

사실 밍크는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단순히 인터넷으로 사면 싸겠지~하는 마음으로 시작한지라

처음엔 그냥 최저가 찾아 원하는 색상만 고르면 내가 백화점에서 봤던 그 목도리가 올 줄 알았다.

 

하지만 왠걸...

알면 알수록 밍크의 세계는 무궁무진했고...

암컷(휘메일)이냐 숫컷(메일)이냐...몽통(스킨)이냐 꼬리(테일)냐...북미유럽이냐 아시아냐에 따른 밍크의 촉감이 확연히 달라질뿐아니라 천연색인지, 염색인지...한마리를 그대로 쓴 통밍크인지 아니면 코트 만들고 남은 짜투리로 만든 스크랩인지에 따라 고작 목도리 하나임에도 품질과 가격이 천차만별이었다.

 

싼게 비지떡이라는 말이 철저히 적용되는 밍크의 세계랄까...

 

 

 

 

내가 처음 사려고 했던 색상은 옅은 청회색빛을 띄는 '사파이어그레이', 작년에 백화점에서 지나가다가 한눈에 딱 들어왔을만큼 워낙 인기가 높고 물량이 적어 가장 비싼 사파이어 밍크품종의 털이였다.

 

문제는 사람의 머리색이 같은 금발이라도 색감이 천차만별이듯이 이게 천연색상...게다가 밝은색상이다보니 색감차가 심해 인터넷으로 원하는 사파이어그레이색상을 구할 자신이 없었다. (밍크 특성상 반품 안된다는 판매처도 많다)

 

특히나 니트짜임처럼 만드는 니팅 밍크머플러는 여러마리의 쓰고 남은 조각을 이어붙여 만들어지는게 대부분인지라 전체적인 그라데이션이 자연스럽지 못하고 중간중간 이질적인 색상차이가 드러난다는 것. 

 

난 색감에 민감하다보니 이런게 올까 두려워 눈팅만 이주동안 하며 고민에 고민을 거듭한 끝에(백화점 돌면 사실 간단한것을...가격이...ㅠㅠ) 통밍크의 프리미엄 밍크를 판매한다는 곳에서 '블루아이리스'35만원쯤구매했다.

 

 

 

밍크목도리

 

 

 

블루아이리스는 사파이어그레이 다음으로 비싼품종의 밍크인데, 사파이어보다 좀 더 짙은 회색에 긴털의 끝부분만 짙은 갈색을 띄어 빛이나 각도에따라 오묘한 빛깔을 띄는 색상이다.

검정이나 브라운색의 밍크는 워낙 흔하기도 하고 나이드신 어머님들이 많이하고 다니는 색상이라 밍크라면 무조건 회색계열을 사고싶었고, 밝지만 누런빛을띄는 '실버블루'색상은 개인적으로 안좋아하기 때문에 블루아이리스로 선택했던 것.

 

사실 은빛의 사파이어그레이였으면 제일 좋았겠지만 귀해서인지 한마리를 그대로 쓴 통밍크의 니팅 머플러 판매처찾기가 힘들기도하고...비싸기도하고...ㅜㅜ

 

 

 

 

사파이어대신 선택했던 블루아이리스지만 너무 어두울까 우려했던것과 달리 바이올렛빛이 살짝도는 회색의 고급스런 밍크머플러를 득했다.

오히려 관리차원으로보자면 밝은색의 사파이어보다 한톤 다운된 블루아이리스가 나은 선택이였는지도 모른다.

 

 

 

밍크머플러

 

밍크목도리

 

 

 

전체털로 만들어진 긴 목도리임에도 엄청 가볍고...부드럽고...니팅도 촘촘한편이고...색감도 균일하고...이주동안 열심히 알아보고 고민한해서 구입한 보람이 있나봄 ㅋ

 

 

남친이 사준 버건디 코트에 목도리를 해봤더니 너무 잘 어울려서 완전 만족~!

사실 밝은색으로 사려했던 이유가 어두운계열의 겨울옷들에 포인트를 주고싶어서인데 너무 튀지도 않고 고급스럽게 어울리는게 아주 딱이다.

머플러같은거 잘 못매는데...대충 막 매고 둘러도 멋스러워 ㅠㅠ 감동...

 

 

 

니팅밍크목도리

 

니팅밍크머플러

 

 

 

코트뿐만 아니라 의외로 패딩에 캐쥬얼하게 막 매도 괜찮은 아이템인 니팅밍크머플러.

 

예전엔 이런 동물털. 징그럽고 나이들어보인다고 질색했는데...이제 이런거에 관심가지기 시작한거 보면 내 나이들음이 또 다시 진~하게 느껴진다.

 

 

 

 

 

 
 
 
Posted by 두여자 Y&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은주

    머플러 넘 이쁘네요^^
    어디 제품인지 좀 알려주세요~~^^*

    2015.12.29 10:24 [ ADDR : EDIT/ DEL : REPLY ]
    • 전 '더라'라는 인터넷 판매처에서 구입했어요^^
      근데 여기서도 프리미엄급이랑 일반급을 나눠서 가격대별로 판매하니까 잘 알아보고 구매하셔야할거예요.

      2015.12.30 09:03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