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공감/책#만화2013. 6. 23. 23:25

 

 

 

 

 

 

 

17세의 나레이션을 17세 즈음에 보았다는 건 나에게는 다행한 일이다.

17세의 소녀가 사랑을 하고, 우정을 나누면서 그 마음을 나레이션으로 묵묵히 표현한

'17세의 나레이션'은 정말 17세의 소녀의 마음을 담아낸 것처럼 공감이 되었으니까.

 

게다가 30대가 된 지금 보아도 큰 위화감을 느낄 수 없었다.

아마 내가 아직도 철이 덜 들었거나, 주인공이 조금은 조숙한 17세였거나..겠지만 ㅎㅎ

10대때와 한가지 다른 점이라면 다가오는 느낌이 다르다는 점 정도??

 

17세의 나레이션을 보다보면 내가 보냈던 10대를 그대로 느낄 수 있다.

1990년에 발매된 김민우의 '사랑일뿐야'가 만화의 백뮤직으로 나오고,

유명한 빵집이었던 고려당에서의 미팅장면이 나오며,

지하철에서 람보 흉내를 내고 문이 닫히기 전에 나오는 그 시절의 장난도 등장한다.

 

 

 

 

 

 

 

 

 

 

17세의 나레이션은 주인공인 세영의 사랑과 우정이 주요 스토리다.

연극부인 세영이는 소꼽친구 현우를 좋아하지만,

현우의 마음을 알 수 없어 갈팡질팡한다.

게다가 현우가 같은 연극부이면서 TV까지 나오는 예쁜 친구 혜미라는

친구를 더 좋아하는 것 같아 더욱 괴로워한다.

 

이런 힘든 시기에 반장인 현정이와 연극부 부장인 연호에게 마음의 위로를 얻게 된다.

현정이는 교통사고로 죽은 동생과 닮은 세영에게 끌려 친구가 되고 싶어하고,

연호는 세영을 좋아하기에 챙겨주고 신경써준다.

 

결국 현우에게 혜미를 좋아한다는 말을 듣고서야 마음을 접은 세영은

자기도 모르게 연호에게 마음이 끌리지만 친구인 현정도 연호를 좋아하는 것같아

연호에게 마음에 없는 소리를 하며 멀어지려 한다.

 

하지만 연호가 TV에 잠깐 출연했던 세영의 부분만 반복해서

녹화해놓은걸 보고서야 자신도 연호를 좋아했음을 깨닫는다.

 

참 드라마같고, 낭만적인 장면이라 마음이 두근거렸던게 기억난다.

 

 

 

 

 

 

 

 

그리고 솔직한 마음을 털어놓고 사과한 세영에게

이마에 키스하는걸로 용서하고 마음을 표현하는 연호..

 

10대때는 이마에 키스하는게 뭐라고 이걸 보고 얼굴도 빨개지고, 꿈에도 나왔었다.

지금이야 이 정도 장면에는 눈도 깜짝 안하겠지만 ㅎㅎ

 

 

 

 

 

 

 

 

10대에는 이해하지 못했지만,

세월이 흘러서야 이해하게된 것들이 있다.

 

바로 세영이 속한 연극부에서 공연했던 '어린 왕자'에 관련된 것들인데,

세영은 이 공연에서 '여우'의 역할을 맡았었고,

그래서 이 작품에서는 어린 왕자의 내용이 많이 등장한다.

 

10대 처음 어린 왕자를 읽었을 때에는 아저씨의 마음만 이해가 됐었는데,

나중에 다시 보니 어린 왕자의 마음이 이해가 가고,

나이 들어 다시 보니 여우의 마음과 장미의 마음이 이해가 갔다.

그 후에 각 별에 있던 아저씨들까지 이해가 간다는건 에러^^;;;;

 

그래서인지 10대에 본 17세의 나레이션과

지금 본 17세의 나레이션은 참 다른 무게로 다가온다.

 

 

 

 

 

나는 지금...17세의 세상밖에 볼 수 없으니까...

17세의 세상도 힘든거야...

('17세의 나레이션' 중에서...)

 

 

 

 

 
 
 
 

 

 

Posted by 두여자 Y&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강경옥님의 만화는 첨부터 끝까지 본 작품이 없는것 같아요..ㅎㅎㅎ
    매번 보다가 그만두고 그랬던것 같아요^^

    2013.06.25 23: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별빛속에, 노멀시티 같은 장편이라면 끝까지 보기 힘드셨을꺼예요
      저도 거의 연재시 본 적이 많아서 끝까지 기다리기 힘들었음^^

      2013.06.25 23:35 신고 [ ADDR : EDIT/ DEL ]
  2. 해피플라워

    아~!!저도 어릴때 강경옥 만화가 팬이었어요 ^^

    2013.11.07 04:42 [ ADDR : EDIT/ DEL : REPLY ]
    • 강경옥 팬이시라면 대표작 별빛속에 기억나시겠네요?
      별빛속에가 그땐 참 대작이었는데..나이들어 지금 보면 유치하더라구요. 신일숙의 아르미안의 네딸들도 글코..환타지라서 그런 듯..
      근데 이 만화는 여전히 공감가는 요소가 많고..인간관계를 다뤄서 그런 듯해요.

      2013.11.07 10:02 신고 [ ADDR : EDIT/ DEL ]
  3. ^^ 최근에 애장판을 구해서 보고 감동을 느꼈던 작품인데....다른 작품들도 기대 속에서~~시간만 나주길 기다리고 있죠.
    많이 구해났거든요.
    요즘 순정만화보다는 늘어지는 느낌이지만, 뭐랄까 연식있는? 사람들의 감정선과 겹쳐지는 감동이 있다는걸 느끼네요...
    좋은 글 잘 보고 가요~

    오늘은 현재진행형을 볼까, 스타가 되고 싶어를 볼까.....고민중입니다.

    2014.01.12 20: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현재진행형이랑 스타가 되고싶어..둘 다 본건데 내용이 기억이 잘^^; 추천해드리고 싶어도 못하겠네요..쿨럭;;

      2014.01.13 09:55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