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공감/여행#맛집2013. 7. 14. 22:07

 

 

 

 

강화도 장어마을

 

 

어제 초복을 맞아 큰맘먹고 강화도에 유명한 맛집 '장어마을' 식당에서 장어를 먹고 왔다.

강화도에 가서 동막해수욕장 구경도 실컷하고 몸에 좋은 장어를 먹고 오니 몸이 건강해지는 기분이다^^

 

 

 

장어마을 메뉴

 

 민물장어

 

민물장어 (2인분) 1kg      80,000

민물장어 (3인분) 1.5kg      120,000

민물장어 (4인분) 2kg      160,000

 

갯벌장어

 

갯벌장어 (2인분) 1kg    100,000

갯벌장어 (3인분) 1.5kg    150,000

갯벌장어 (4인분) 2kg    200,000

 

복분자 12,000

 

 

 

장어마을 전화번호

 

 032) 937-0592

 

 

 

장어마을은 초지대교를 건너 삼거리에서 좌회전하면 바로 보이는 3층 건물이다.

그래서인지 창문으로 바다가 바로 보여 썰물일 때는 갯벌을, 밀물일 때는 바닷물을 실컷 볼 수 있다.

1층과 3층은 식당이고 2층은 커피숍이다.

자리에 앉아서 먹을 수 있는 1층과 의자에 앉아서 먹는 별관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우리는 전망 좋은 별관을 선택했다.

 

 

 

 

 

 

장어에는 흔히 볼 수 있는 민물장어와 좀 희한한 갯벌장어 두 가지가 있다.

'장어는 역시 민물장어지~'라는 생각에 민물장어를 선택하고(가격도 더 쌌다 ㅎ),

장어와 함께 먹으면 좋다는 복분자도 같이 주문했다.

 

 

 

 

 

 

주문하기 전에 아래 사진처럼 왼쪽 상이 차려지고 오른쪽 상이 차려진다.

장어 외에도 먹을게 많아 좋았다능~ㅎㅎ

 

 

 

 

 

 

 

그 중에서도 맛있었던 대나무통밥은 쫄깃해서 약밥같았다.

(근데 생각보다 양이 작아 아쉬웠다;)

아래는 그 중에서도 맛있었던 메밀냉면, 인삼, 장어뼈튀김 사진이다.

장어뼈튀김은 생긴것과는 다르게 고소하고 맛있어서 깜짝 놀랐다.

 

 

 

 

 

 

 

 

드디어 나온 장어!!!

아래 보이는 사진의 양을 3번 정도 구워먹을 수 있는 양이 나온다.

나올때 반은 익혀서 나오므로 살짝만 더 구우면 된다.

(우리는 껍데기가 바삭해질때까지 구워먹느라고 좀 오래 구웠다)

장어 꼬리는 사람 수대로 나오는데 살아서 팍딱거리는 채로 나와서

불 위에서도 한참을 힘있게 움직였다능(역시 힘좋은 장어!)

 

 

 

 

 

 

사진에서처럼 정말 두툼하고 큼직~하다.

남자도 가위로 반은 잘라먹어야하고, 여자는 더 잘라 먹어야할 정도..

 

살부분은 입에서 살살 녹고, 껍데기는 바삭하고 고소해서

소금, 장, 소스 어디에 찍어 먹어도 맛이 일품이었다.

게다가 느끼한 맛이 전혀 없었다.

(기름이 좔좔 흐르는걸 찍으려고 나름 근접 촬영을 해봄ㅎ)

 

 

 

 

 

 

아래는 그 힘좋게 팔딱거리던 꼬리인데

 바삭하게 구우면 뼈째 먹는 맛이 진짜 짱이다~

 

 

 

 

 

 

그리고 장어와 함께 나온 양념에 뭍혀 먹어보았다.

다 구운 장어에 양념을 찍어서도 먹어보고

양념을 뭍혀서 구워도 봤는데

역시 마지막에 찍어먹는게 더 맛있더라.

양념을 뭍혀 구우면 잘 타고 양념맛이 약해져서 별루~

 

 

 

 

 

 

식사를 마치고 나오니 우리를 반기는 문구~!! 카페 메뉴가 공짜라는 문구였다.

2층 커피숍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는건 가기전에 검색으로 미리 알고 있었다.

하지만, 장어를 먹어야 무료인줄 알았는데 영수증 검사도 안하는걸 보면

그냥 카페만 이용해도 공짜일듯하다.

 

물론 강화도까지 커피숍 공짜로 이용하자고 올리는 없을테고

양심적으로 장어먹은 손님들만 이용할테지만 ㅎ

 

 

 

 

 

 

2층으로 내려가보니 전경도 좋고 널찍해서 좋았음~

메뉴는 찬 음료로 아메리카노, 오렌지쥬스, 망고쥬스, 포도쥬스, 녹차가 있고,

뜨거운 음료로 아메리카노, 녹차, 핫초코가 있다.

우리는 망고쥬스를 시켜 먹었는데 일반 카페에서 먹는 맛과 다르지 않다!!

 

 

 

 

 

 

 

다 먹고 슬슬 걸으려고 간 초지대교에서 찍은 장어마을의 전경이다.

밀물이라 물이 어느정도 찼을 때인데 야경도 이뿌다~~

 

 

 

 

 

 

추가~

 

 

장어마을을 가기전에 근처 동막해수욕장을 구경갔었다.

썰물이었는데 경사가 완만해서인지 물이 있는 곳은 보이지도 않을 정도로 갯벌이 넓게 퍼져있었다.

모래도 너무 부드럽고 갯벌도 발에 닿는 느낌이 부드러워서인지 머드팩하는 사람들이 참 많았다.

 

장어를 먹고 다시 찾아와보니 물이 꽉 차있는데 해변에서 아주 멀리까지 들어가도

허리까지밖에 안차는 수심이라 너무 색달랐다.

나중에 제대로 준비해서 꼭 다시 와보고 싶다~

 

 

강화도 동막해수욕장

 

 

 

 아래 지도에서 장소는 맞는데 전화번호가 다른걸 보니 전화번호가 바뀐듯하다.

어쩐지 네비게이션이 전화번호로는 엉뚱한데로 가드라니~

 

 

 

 

 

 
 
 
 

 

 

Posted by Y&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