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공감/쇼핑2018.07.04 16:57

 

 

 

크록스 도르세이

 

 

내 여름신발 슬리퍼와 샌들의 90%는 크록스가 차지하고 있다.

워낙 편한걸로 유명한 브랜드이다보니 한두개씩 장만해서 신다보니까 이제 여름에 다른 신발은 못신겠더라.
디자인에 혹해서 산 다른 샌들들은 몇 번 신다가 결국 크록스로 돌아오게 된달까.
아무래도 나이드니 발 편한 것만 찾게된다.ㅠ

 

그러다보니 여름이 되기 전 크록스 신상품들을 한번씩 꼭 훑어보곤 하는데
요번에 눈에 띈 건 바로 크록스 리나 도르세이다.

양심상 미어터지는 신발장을 위해 새신발을 사려고 신발 세개를 정리했는데
이런식으로 몇 년 지나니까 이제 내 신발장이 크록스 매장 진열대인지 크록스 매장이 내 신발장인지 헷갈릴정도 ㅋㅋ
 

 

 

 

 


근데 사실 무수한 크록스의 디자인들을 신어 본 결과 느낀 건
재질로 인한 발바닥의 편함을 제외하면 초반에 신을때 묘하게 걸리적거리는 부분이 있다.
편한듯 뭔가 편하지 않은 느낌?


아니 정확히 말하자면 그냥 집에서 착용만 했을때는 엄청 편한거같은데 실제 신고 나가서 한두시간 걸어다니다 보면 발가락이나 뒤꿈치에 살짝 물집이 잡히는 디자인들이 은근히 많다.

 

그러니까 다른사람 말만 듣고 엄청난 편함을 기대했다가 하루신어보고 어라? 생각보다는 별로네? 하고 조금 실망할수도 있다는거...

 

그런데도 내가 계속 크록스를 찾게되는건 이게 재질상 늘어나서 내발에 맞춰지는건지 내발이 그 신발에 익숙해지는건지는 모르겠는데
그냥 몇 번 신다보면 초반의 불편함이 어느새 사라지고 어느순간 주구장창 그 신발만 신고 있는 나를 발견하게 된다.
그러면 그 신발은 세상편한 내신발이 되는데 (아마 발바닥쿠션 덕이 크지않나 싶다.)


그 세상편함을 한번이라도 경험해봤다면 이제 당신은 크록스빠가 되는것 ㅋ

 

물론 이 초반의 갭이 도저히 상쇄되지않아 처분한 신발들도 꽤 되는관계로

같은 크록스라도 디자인과 내 발의 호환성?을 따져보아야 한다.

 

 

 

 

크록스 리나 도르세이

 

 

 

아무튼 잡설이 길어졌는데 요번에 구매한 크록스 리나 도르세이 역시 처음왔을때 집에서 신어본 착화감은 기가막히게 좋았다.
무게도 어찌나 가벼운지...

 

 

 

크록스슬리퍼

크록스샌들

 

 

문제는 발등쪽에 딱딱한 금속이 덮혀있어서 그런지 걸을때 발등이 구부러지면서 신발과 타협이 전혀 안되니까 불편하다.
물론 사람마다 발 모양에 따라 다르겠지만 난 발볼이 좁고 발등도 높지않은 편인데도 걷다보니 발등이 아픔 ㅠ

 

 

 

크록스 도르세이

 

 

 

뒤꿈치쪽은 까임을 걱정했는데 안쪽으로 2cm 굽이 있어서 그런지 생각보다는 괜찮았다. 
첫날에만 오른발 뒤꿈치가 살짝 까인정도? ㅋ

 

 

 

크록스 슬리퍼

 

크록스 리나 도르세이

 

 

이렇게 안쪽으로 부드러운 천이 한번 더 덧대어져있는데
다행히 걸을때 벗겨짐은 전혀 없었음.

 

 

 


색상은 블랙이나 연그레이에 비즈가 달린게 있고, 네이비나 화이트의 메탈이 있는데
비즈가 달린건 조금 아줌마(?)스러워서 메탈로 선택했더니 여름에 시원해보이고 디자인면에서는 아주 만족스럽다.
물론 화이트에 금속메탈도 탐났지만 작년에 흰색 크록스 샌들샀다가 너무 금방 지저분해져서 한해만 신고 버릴거 아니라면 화이트는 비추 ㅠ

 

 

크록스도르세이

 

 

한달정도 신어 본 결과 아직까지 걸을때 오른쪽 발등쪽에 약간의 불편함이 있음에도(난 왼발보다 오른발이 살짝 크다) 일단 아무옷에나 매치가 잘되고, 활용도가 높아 잠깐잠깐 나갈때는 자주신게 된다.
물론 오래 걸어야 한다면 못신겠지만 30분정도 걸어다닐때 신는건 괜찮다.

 

이게 뒷꿈치를 가려주는 형태라 슬리퍼와 샌들의 중간느낌이 나는데
그냥 슬리퍼보다 조금 격식을 차린듯한 느낌이면서 샌들처럼 끼우는거없이 편하게 막 신을 수 있는게 최고 장점이랄까.

 

신다보면 좀 더 편해지려나...

그래도 3만원 정도면 살 수 있으니까 가격대비 그럭저럭 나쁘진 않은 듯.

 

 

 

 

 

 

Posted by 두여자 Y&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