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공감/쇼핑2013. 9. 24. 22:56

 

 

 

 

 

 

올 여름 내내 크록스 레이웨지 샌들을 너무너무 잘 신고다닌지라 원래 사려고 눈여겨 본 건

같은 크록스 레이웨지의 색상만 다른 블랙이었다.

 

크록스 레이웨지 오트밀 후기보기


 

 

작년에 나와 크게 히트치면서 올 여름엔 매장이고 온라인이고 품절사태로 없어서 못사는 제품이었을만큼

인기상품인 이 크록스 레이웨지 샌들은
한번 신기 시작하면 그 매력에서 빠져나오기가 힘들다.

 

 

여타 투박한 디자인의 크록스에서 벗어나 일단 심플함과 여성스러움을 겸비해

바지나 치마, 원피스 어느옷에나 막 신기좋고
무엇보다 높은굽임에도 매우매우 편하기 때문인데

그 편함에 적응되면 집을 나설때마다 자연스레 요것만 신게 되더라.

 

단, 내가 샀던 오트밀색상은 아무데나 매치해서 신기도 좋고 다리가 길어보이는 효과도 있지만
색상자체가 원래 오래된 헝겁같은 느낌인탓에
비가 오거나해서 흙탕물 몇 번만 적셔줘도

몇 배는 더 꼬질꼬질해지며 오래신은 듯 누렇게 매우 지저분해 보인다는게 최대 단점이다.

 

린넨 소재의 밝은색이라 어쩔 수 없는 부분이긴 하겠지만

어쨌든 내년을 위해 쌀때 미리 블랙으로 하나 더 쟁여놓고 싶었다.

 

 

 

그런데 잠깐 간과했던것이 짧은 내 다리로는 오트밀처럼 피부색과 비슷할때는 상관없지만

검정색처럼 확 튀는 색상으로 발목을 스트랩으로 감아주면  
위 아래가 끊겨 더더욱 짧아 보인다는게 문제. -_-;;

 

레이웨지를 검정색상의 다른 느낌으로 신고 싶었지만

고민고민하다가 발견한게 귀여운 '크록스 에이 레이 리넨웨지'였다.
비슷한 디자인의 재질이 다른 레이웨지 레더와 함께 올해나온 신제품이었는데

 

편하긴하지만 특유의 통고무라는 소재때문인지 투박한 디자인이 특징이었던 크록스가
점점 여성들이 선호할만한 새련되고 다양한 디자인을 선보이는게 참 맘에든다.

 

 

 

 

가죽으로 된 레더제품과 천재질의 리넨제품 중 살짝 고민하다가

앞이 크로스로 되어있는 리넨이 좀 더 귀여워 보이길래 '크록스 에이 레이 리넨웨지'로 결정.

 

사실 디자인만 따지자면 시중에서 볼수 있는 평범하고 흔한 모양이긴 하지만

크록스의 편함을 알고나면 그 이름만으로도 어느정도 프리미엄을 붙여 보게된다고 해야하나? ㅋ


히트상품이었던 레이웨지도 디자인에선 사실 별거 없었으니까...

 

 

 

 


뭐 어쨌든 신발 살때 항상 문제는 사이즈다.
같은 크록스 제품이라도 크게나온 섹시샌들은 220인 w5가 맞았고, 레이웨지는 230인 w6이 맞았기 때문인데
레이웨지 리넨은 올해 크게 인기를 못 끌었는지 후기도 별로없더라.

 

하지만 수많은 인터넷 신발구매 요령으로 사이즈 실패를 거의 해본적 없는 나다 ㅋㅋ
느낌아니까~ ㅋ

 

요기조기 뒤지고 다닌결과 레이웨지보다 크게나와서 240신는 사람이 w6도 맞다고 하길래

보통 230을 신는 난 w5로 주문했다.
이제 들어갈때라서인지 인기가 별로 없던탓인지 8~9만원하는 제품을 53,000원쯤에 겟.

 

 

 

 

 

해외 직배송에 추석이 겹치는 바람에 주문 후 거의 2주 만에 도착했는데

오늘 사무실에 배송되자마자 점심시간을 이용해 뜯으면서 바로 사진촬영 시작~

 

비닐포장을 뜯자 박스안에 또 박스가 들어있고 그 안에 공기 주머니등 아주 세심히 포장되어 있는지라 좀 놀라웠음.

 

 

 

 

 

모양은 딱 생각했던 그대로...

도착하고 보니 레이웨지가 올해 하도 신고다녀 좀 질려있던차라 (모양보다는 편해서 매일 신었더니...)

이건 오히려 신선해보이고 내 선택에 더욱 만족스러웠음 ㅋㅋ

 

 

 

 

 

 

크록스 특유의 생고무 바닥재질과 짚신(?) 재질이 조화를 이루고 견고한 천소재가 발등을 덮는데

심플하게 딱 떨어지는 느낌이다.

 

 

 

 

 

w5 사이즈가 나에게 잘 맞는데 역시 이건 한치수 작게 사는게 맞았던 듯.

 

7.5cm의 굽에 가볍고 바닥 쿠션감이 좋아 걸을때 발바닥이 편한건 뭐 크록스라면 말할것도 없고...

 

 

 

근데 문제는... 천으로 된 발등의 크로스 라인이 견고하면서 늘어나는 재질이 아닌데다가

발등을 타고 올라오는 끝 부분의 높이가 넉넉하게 재작되지 않아 (저 위의 사진 중 손으로 만진 부분)

조금만 발등이 높거나 발볼이 넓은 사람에게는 압박감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이건 레이웨지와 다르게 편하다는 느낌에서 큰 점수를 주기 힘들다.

 

꼭 매장에서 신어보고 살 것을 권장한다.

 

 

 

 

 

주문할때 올해 신을 수 있을까 했는데

옆부분이 막혀있고 날씨가 아직 쌀쌀하지 않아서 그래도 일 이주 정도는 신을 수 있을 듯ㅋ

 

 

마지막으로 착용 샷인데

레이웨지랑 다른 느낌으로 리넨웨지는 단아하고 귀여워 보인다고 해야하나?

요것도 바지나 치마 아무데나 편하게 신을 수 있어 활용도가 매우 높을 듯하다.^^

 

 

 

음~ 예뻐예뻐~ ㅋ

 

 

 

================================

 

9.25 추가!!!

 

근데 하루 신어본 결과

발바닥은 편하다. 바닥은......

난 발모양이 잘 맞았던 편이었는데도 걸을때 발등이 심히 거슬림이 느껴진다. (발등 라인부분이 빨개짐)

 

예쁘긴한데 편안함의 대명사 크록스의 이름을 쓰기에는 아까운...

이게 큰 인기를 못끌었던 이유를 확실히 알겠음-_-;;

 

좀 더 부드러운 천으로 만들었으면 좋았을거라는 아쉬움이 살짝 든다.

신어서 길이들면 좀 편해지려나?

 

견고해보이고 다들 예쁘다고 말하긴 하더라 ㅠㅠ

 

 

 

 

9.30 추가!!!

 

출퇴근길 며칠 더 신고 다닌 결과 첫날만 발등에 자국날 정도로 아팠고

다음날부턴 발이 익숙해졌는지 많이 괜찮아졌음.

지금은 발등보단 새끼발가락쪽과 뒤에거는 끈쪽이 더 거슬림.

아픈건 아닌데 걸을때 뭔가 거슬린다는 표현이 맞음.

살짝 빳빳한 천이라 그런가... 흠.

그래도 그것만 빼면 나름 만족하면서 신고댕기는 중. 내년쯤에는 좀 더 편하게 신을 수 있을거 같다 ㅋ

 

 

 

 

 
 
 
 

 

Posted by 두여자 Y&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14.06.14 09:25 [ ADDR : EDIT/ DEL : REPLY ]
  2. 비밀댓글입니다

    2014.06.28 15:37 [ ADDR : EDIT/ DEL : REPLY ]
    • 아..이거 올해 엄청 잘 신고다니고 있습니다.

      발등이랑 새끼발가락 거슬렸던건 뒤에끈을 좀 여유있게하니까 전혀 아프지 않는데, 문제는 제가 발뒤폭이 좁아서 그런지 뒤에끈이 걸을때 가끔 벗겨지긴 하네요.
      그거빼곤 진짜 편하게 잘 신고 있어요.
      일단 아무데나 잘 어울리고 레이웨지보다 신고벗기 편하니까 막신고 댕기거든요 ㅋ
      높이감도 딱 좋구요~^^

      그렇지만 사람마다 발 모양에 따라 착화감이 다를거라 생각되니까 너무 믿으시면 안됩니다^^;
      참고정도만 하세요.

      2014.06.28 19:19 신고 [ ADDR : EDIT/ DEL ]
  3. ab1053

    같은상품인 에이 린넨 웨지힐 w8 (245~250)사이즈 블랙 새상품 싸게 팝니다 ㅠ
    사이즈 오류로 반품해야하는데 해외배송이라 반품비가 너무 비싸서 ㅠ,,
    생각있으시면 문의주세요 010 6295 0809

    2014.08.04 13:30 [ ADDR : EDIT/ DEL : REPLY ]
  4. 잘보고갑니당 후기도 날짜별로 추가해주시고 정말 잘봤어요

    2014.08.28 01:15 [ ADDR : EDIT/ DEL : REPLY ]
    • 올해는 정말 레이웨지 팽개치고 이것만 신고다닌거 같네요^^
      무엇보다 슬리퍼처럼 신고벗기가 편해서리...ㅋ
      남친생기면서 요새 하루 3~4시간 걷는일이 많은데 맨날 이 신발신고 걸어댕겼어요.^^v
      전 이거 산거 완전 만족중~

      2014.08.28 09:04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