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리/Y 이야기2014. 3. 17. 00:42

 

 

 

 

3/1~3/16일까지 탄천 자전거 도로 주행 기록

 

 

 

3월 8일부터 거의 매일 자전거로 탄천 자전거 도로를 1시간~2시간 정도씩 타고 있는데 첫 날에 비해서는 체력이 늘었는지 오르막인 돌아오는 길이 많이 수월해진 편이다. 그래서 오리까지 다녀오다가 요새는 미금 부근까지 다녀오고 있다. 일단 목표는 한 달 안에 태평까지 3~4시간 안에 다녀오는 것이다.

아직까지는 일주일밖에 안되서인지 체력만 늘고 몸무게에는 큰 변화가 없는데 이렇게 자전거를 타다보면 언젠간 빠지지 않을라나.

 

지난 주에 카메라를 구입하고 일 주일 안에 UV 필터, 보호 필름, 케이스까지 모두 도착한 김에 3월 14일 카메라를 들고 자전거를 타러 갔었다. 사진 찍는 연습도 할 겸 가는 길 중간중간 사진을 찍기는 했는데 아직은 바람도 차고 추운 편이라 봄 풍경이라고 보기엔 미흡한 편이었다.

아직은 장면 모드를 야경, 인물, 일몰, 근접 등 자동 모드로 찍고 있는데 역시 많이 찍어봐야 늘지 않겠는가.

 

 

 

구성 하이마트 쯤 시작되는 자전거 도로 시작.

 

 

 

 

죽전 이마트 부근.

 

 

 

 

죽전과 오리 사이 놀이터 옆 탄천과 자전거 도로.

 

 

 

 

오리역 부근 탄천.

 

 

 

 

미금 자전거 도로(탄천 자전거 도로 전체 구간 중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구간이다)

 

 

 

오늘은 날씨가 굉장히 따뜻해서인지 자전거를 타면서 나무를 보니 싹이 나는게 보였다.

이제 1~2주일만 기다리면 푸른 풍경과 갖가지 꽃이 핀 봄 풍경을 찍을 수 있을 듯하다.

 

 

 

 

 
 
 
 
 
Posted by 두여자 Y&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