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리/Y 이야기2014.04.27 00:50

 

 

 

카메라를 사고나서 동네 사진을 많이 찍고 있는데 이번 사진 주제는 철쭉이다.

지금이 철쭉철이라서 그런지 어딜 가든지 철쭉이 만발해 있다.

 

솔직히 첨에는 진달래와 철쭉이 헷갈려서 울 동네에 만발해있는 예쁜 분홍, 자주, 흰 꽃들의 정체도 몰랐다능;

진달래랑 철쭉이 생긴 모양이 워낙 비슷해서 헷갈렸던건데 두 꽃의 차이점을 검색을 통해 알아보았다.

 

 

 

철쭉은 잎이 먼저 나고 꽃이 나중에 피고, 꽃잎에 적갈색의 반점이 뚜렷하고,

빨간색,자주색,흰색,다홍색 등으로 꽃의 색이 다양하다.

게다가 철쭉은 진달래보다 늦은 4월 말~5월 초에 핀다고 한다.

반면에 진달래는 꽃이 먼저 피고 꽃이 지고 나서야 잎이 난다.

그리고 철쭉보다 빠른 3월 중순부터 피며 철쭉과 달리 식용이 가능하다.

 

워낙 두 꽃의 생김새가 비슷하니 철쭉과 진달래를 가장 확실하게 구분하는 방법은 잎의 유무일듯하다.

잎과 꽃이 같이 있으면 철쭉, 꽃만 있으면 진달래다.

 

 

 

난 여러색의 철쭉 중에서도 흰색을 유독 좋아하는데 흰색 철쭉이 만발해 있는 모습을 보면

화려한 웨딩드레스를 입은 신부가 연상되서 괜스리 설레인다.

 

철쭉은 '줄기찬 번영'이라는 꽃말을 가지고 있어 여러 시에서 상징 꽃으로 지정하여 거리마다 많이 심어져 있다.

 

 

 

 

 

 

 

 

 

 

 

 

 

 

 

아래 두 꽃은 팬지꽃인데 '쾌활한 마음', '나를 생각해주세요'라는 꽃말을 가지고 있다.

팬지꽃은 꽃 중에서 가장 로맨틱한 꽃으로 위의 철쭉처럼 시나 군에서 지역을 꾸미는 화단에 많이 심고 있다.

 

 

 

 

 

 

 

Posted by 두여자 Y&S
TAG     ,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차나언니

    팬지.. 중학교때 화단에 열심히 심었던 기억이....
    너는 반이 달랐었나? ^^

    2014.04.28 00:08 [ ADDR : EDIT/ DEL : REPLY ]
    • 글쎄...1학년때만 같은반이었던가?
      팬지는 기억 안나고, 코스모스랑 잔디 씨앗 모으던건 기억남

      2014.04.28 10:05 신고 [ ADDR : EDIT/ DEL ]
  2. 차나언니

    ㅇㅇ 팬지 심은건 2학년때, 담임이 진두지휘를 했지;

    2014.04.28 14:00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