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공감/책#만화2013.01.31 23:19

 

 

 

며칠 전 y언니가 강력하게 추천해준 웹툰 [인간의 숲]을 매우 재밌게 읽고
음? 어디서 많이 본 그림체 같은데...라고 생각하여 황준호 작가님의 웹툰을 검색해봤더니
아~! 몇년 전 매우 인상깊게 읽어서 아직도 기억에 남아있는

웹툰 [악연][공부하기 좋은날]을 그리신 분이었다.

 

 

 

황준호 작가님의 작품은 꽤 무섭다...
만화의 전체적인 분위기는 고요하며, 긴장감을 최대한 끌어올린다.

그 정적속에서 간혹 뜻하지 않은 위트도 보여준다.

반전도 있다.
그리고 생각하게 만든다.

 

귀신보다는 인간과 사회를 주제로 다루며

결국 인간이 가장 무섭다는걸 뼈저리게 느끼게 해준다.

명확한 주제의식을 가지고 읽는 이에게 물음을 던지는 것이다.
단순히 무서운 만화가 아니라

그 속에는 분명 작가의 사상과 철학이 담겨있다.

 

아마 그게 가장 절정에 이른 작품이 얼마전 완결된 인간의 숲이 아닐까 한다.

 

악연에서는 사이코패스를 두 주인공으로 그들의 관점에서 이야기를 풀어나갔다면
인간의 숲에서는 정상적인 인간을 주인공으로

주변에 온통 사이코패스들을 풀어놓은채 이야기를 이끌어간다.

 

 

그들에게 살인은 무감각한 일이다.

딱히 특별한 이유가 있는것도 아니다.
아니 오히려 아주 사소한것 하나에 목숨거는 말그대로 미친놈들이다.

그들이 어떠한 생각으로 왜? 살인을 하는것인지...

어디까지가 인간이고 어디까지가 인간의 범주가 아닌것인지...

극도의 공포속에서 평범한 정상인인 주인공이 과연 그 경계를 넘을것인지...

 

인간의 숲은 영화화해도 좋을만큼 상당히 잘 만들어진 스토리의 스릴러 작품임이 분명하다.
영화로 나온다면 작가분 특유의 분위기는 담아내지 못하겠지만 그래도 보고싶긴하다.

워낙 스릴러물을 좋아하기도 하고 ㅋ

 

어쨌든 [악연]과 [인간의 숲]은 이런거 저런거 다 제외하고도 스토리만으로 충분히 재밌게 볼 수 있다.

사이코패스 두 남녀의 아슬아슬한 관계라던가

실험하려고 모아놓은 사이코패스들과 한 건물에 갇힌 주인공의 이야기나

듣기만해도 상당히 흥미롭지 않은가.

 

 

 

 

그리고 또 하나의 웹툰 [공부하기 좋은날]은 공부만하는 수험생들의

여러 상황들을 사회적 비판과 함께 그려냈다.
물론 장르는 공포다.
학교에서 벌어지는 일이다보니 학교괴담이라 할수도 있다.
매 회 옴니버스 형식이면서 어떤건 내용이 연결되기도 하는데

솔직히 몇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정확히 기억나는편은 단 한편이다.
그리고 이 한편 때문에 이 만화를 도저히 잊을 수가 없다.


특히 아파트에 살면서 매일같이 엘리베이터를 탈 수 밖에 없는 난

그동안 들어왔던 수많은 엘리베이터 괴담이 종종 생각나곤 하는데

이 만화를 보고나서부턴 엘리베이터 탈 때 이것뿐이 생각이 안난다. ㅜㅜ

귀신이 아닌 실제 있을지도 모르는 인간이 주제라서일까...

 

아래 공부하기 좋은날의 귀가편은

아파트에 살면서 밤늦게 엘리베이터를 타야하는일이 잦은 여성분은 보지 말기를 권한다.
아니면 앞으로 엘리베이터 탈때마다 생각 날테니...

 

 

 

 

공부하기 좋은날 13화-귀가편

 

 

아니 왜 우리집 아파트 구조랑 똑같냔 말이지 ㅠㅠ

 

 

 

 

 

 
 
 
 
Posted by 두여자 Y&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