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공감/드라마#TV2014. 10. 21. 14:39

 

 

 

 

 

프린지는 5시즌으로 완결된 미드로 '과학 + 수사 + SF + 초자연'이 합쳐진 21세기 'X-파일'이다.

단, 'X-파일'에서는 외계인이 주 소재였다면, 프린지에서는 '평행우주'가 주 소재가 된다는 점이 다르달까?

 

프린지는 'Fringe'라는 초자연적인 현상을 과학적인 수사를 통해 해결해나가는 FBI 비밀 부서를 통해 일어나는 전 우주적인 규모의 다양한 사건이 등장한다. 과학적인 용어가 매우 많이 등장하지만 어짜피 풀어서 설명해주므로 몰라도 보는데는 전혀 상관이 없으며, 과학적인 지식을 가지고 있는 사람에게는 더욱 매력적으로 다가갈 수 있는 드라마다.

 

1시즌은 프리퀄의 의미가 강해서 다소 반복적이고 지루할 수 있지만

2시즌부터는 스토리가 본격적으로 진행되어 프린지의 매력을 물씬 느낄 수 있다.

현재 3시즌을 보고 있는데 아직까지는 늘어지는 부분 없이 잘 짜여진 각본대로 진행되는 느낌이라 정말 재밌게 보고 있음~4시즌, 5시즌은 아직 보지 못했지만 아직 풀리지 않은 내용들이 많아 기대중이다.

 

 

 

프린지의 매력은 뭐니뭐니해도 과학적인 지식으로 초자연적인 현상을 설명해나간다는 점이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월터 비숍 박사가 있다.

 

 

월터 비숍 역에는 '반지의 제왕 - 왕의 귀환'의 곤도르 섭정 '데네소르'로 익숙한 배우 존 노블이 맡아 열연했다.

존 노블은 반지의 제왕에서도 아들을 사지로 보내놓고도 탐욕스럽게 식사를 하던 장면과 불에 타들어가면서 백색도시에서 떨어지던 장면으로 나에게 깊은 인상을 주었던 배우로 프린지에서도 다른 어떤 배우보다 강렬한 연기를 펼친다.

그는 17년간 정신병동에서 있다가 이제 막 세상에 나온 천재 과학자를 너무나 자연스럽게 연기하는데, 보통 사람과는 다른 생각 패턴을 가지고 있는 월터 비숍은 과학적인 해결이 필요한 프린지에서는 없어서는 안될 중추적인 역할을 맡고 있다. 월터는 아무리 사고를 쳐도 밉지 않은 아이같아서 내가 프린지에서 가장 사랑하는 캐릭터다.

 

 

 

 

 

올리비아 덤햄은 또다른 주인공으로 어릴적 실험으로 사진과 같은 기억력을 가지게 된 정의로운 FBI 요원이다.

올리비아를 맡은 배우는 나에게는 좀 생소한 '안나 토브'라는 배우인데 초반에는 표정 연기가 단조로워 좀 어색했지만, 볼리비아(짝퉁)가 등장하면서부터 어찌나 성격이 판이하게 다른 두 사람을 잘 연기하던지 깜짝 놀란 배우다.

그 증거로 볼리비아만 등장하면 자동으로 짜증이 솟구친다능~ㅎㅎ;

드라마가 앞으로 얼마나 더 올리비아를 괴롭힐지 모르겠지만 피터 비숍만은 놓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이 있다 ㅋ

 

 

 

 

 

피터 비숍은 월터 비숍의 아들로 상당히 다재다능하며 드라마가 진행될수록 점점 비중이 커지는 역이다.

두 우주에 걸쳐서 유일하게 단 한 사람만 존재하는 사람이기도 하다.

피터 비숍을 맡은 배우 또한 생소한 배우인 '조슈아 잭슨'이라는 배우다. 뭐 연기는 그닥;

피터는 겉으로는 다재다능하고 용감하고 다정해서 정말 믿음직해보이지만 월터나 올리비아에 비해 불안한 요소가 있어 다른 두 사람에게 상처를 줄 가능성이 가장 커보인다.

 

 

 

 

시즌이 더해갈수록 일어나는 사건의 규모는 점점 더 커지지만 과학적이든, 과학적 이론이든, 과학적인 상상력이든..

과학으로 풀어나가 그렇게 황당하지만은 않은..'프린지(Fringe)'~!!

SF를 좋아한다면 정말 강추하는 미드임~

 

 

 

 
 
 
 

 

Posted by 두여자 Y&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