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공감/드라마#TV2014. 3. 12. 22:13









 

 

 

 

신의 선물 - 14일

 

SBS 월화 드라마 '신의 선물 - 14일'은 작년 tvN '나인'을 연상케하는 요소가 분명히 있다. 바로 끔찍한 일(아버지의 죽음, 딸의 죽음)이 벌어졌고, 주인공이 과거로 돌아가 바로잡을 기회가 주어진다는 점이다.

 

하지만, 나인에서는 과거와 현재를 아홉번이나 오가고, 과거에서 30분만 있을 수 있었기에 30분 동안 잠깐 과거를 바꾸면 나비효과처럼 현재에 무슨 일이 생길지 모른다는 불안감이 존재했었다. 그렇지만 신의 선물에서는 우리가 평소에 바라는 바대로 현재의 기억을 가지고 과거로 돌아가는 점이 나인과는 다르다. 그렇기에 과거로 돌아간 후 기억하고 있는 미래의 정보를 총동원하여 앞으로 벌어질 끔찍한 일을 바꾸기 위해 노력할 수 있다.

 

'나인', '특수수사전담반 TEN'과 같은 참신한 드라마를 고대하고 또 고대했던 나에게 '신의 선물'은 새로운 떨림이었다. 타임워프를 주제로 한 드라마가 꽤 나왔음에도 스릴러, 수사와 접목된 드라마는 또 처음이라 보면서도 얼마간의 기대를 가진건 사실이었다. 그리고 '신의 선물'은 그 기대를 충족시키고 또 충족시켜주었다.

 

 

 

 

 

 

신의 선물은 방송 작가인 커리어를 유지하면서 8살 딸을 키우는 직장맘인 김수현(이보영)이 주인공이다. 김수현은 집에 살림과 아이를 맡아줄 사람을 따로 두고, 현금 2억 정도는 금방 준비할 수 있을 정도로 부유하다. 게다가 남편이 인권 변호사(김태우)이며 어느모로 보나 부족한 점이 없어보이는 행복한 삶을 살고 있다.

하지만, 연쇄살인범에게 사랑하는 딸이 유괴되었다가 죽게 된다.

 

그리고 지체장애가 있는 형이 사람을 살해하고 유기하는 현장을 목격하고 증언까지 한 후 경찰을 그만두고 흥신소를 운영하며 막장 삶을 살고 있는 기동찬(조승우)은 두 번째 주인공이다. 기동찬의 형은 사형을 선고받고 언제 사형이 집행될지 모르는 상황이며 역시 지체장애를 앓고 있는 아들(바로)이 있다. 기동찬은 남편의 불륜 현장을 잡아달라는 의뢰를 받고 현장을 덮치지만 바람난 남편은 사실 조폭두목이었던 데다가, 설상가상으로 술김에 그 부인과 잠자리까지 가져 목숨이 위태한 상황에서 형의 사형까지 집행되게 된다.

 

그리고, 그 둘에게 각각 딸과 형의 죽음을 막을 수 있는 기회(딸이 죽은 날짜로부터 14일 전으로 타임워프)가 생기고, 결국 두 사람은 미래를 바꾸기 위해 손을 잡게 된다.

 

 

 

 

 

 

신의 선물은 조승우의 자연스러운 연기와 이보영의 신들린 듯한 연기 박진감 넘치는 연출, 속도감 있는 전개 덕분에 내가 드라마를 보는건지 영화를 보는건지 헷갈릴 정도다. 특히 이보영의 아이가 유괴당하기 전의 시크한 엄마에서 유괴당한 후의 절망적인 엄마로의 변화는 정말 놀랍다. 유괴당한 아이를 돌려달라는 방송을 할때는 감정이입이 되어 엉엉 울어버렸고, 타임워프 후에는 아이를 살리려 노력하는 엄마에 빙의되어 이보영 말을 안 믿는 모든 사람이 밉고 덩달아 나도 마음이 조급해졌다. 그나마 같은 일을 겪었기에 믿어주고 도와주는 조승우라도 없었으면 이보영은 진즉에 어디서 칼맞고 죽었을지도 모른다.

 

'여자는 약하지만 어머니는 강하다'라고 했던가? 신의 선물의 이보영을 보면서 그 말이 백배공감되었다.

 

 

 

 

 

 

신의 선물은 16부작으로 예정되어 있는데 4회인 어제까지 타임워프한 14일 중에 3일 정도(?)가 지났고, 벌써 연쇄살인이 누군지 알아내고 거의 잡은 상태까지 스토리가 진행되었다.

 

예상이지만, 연쇄살인범과 딸을 유괴한 범인은 다른 사람이고, 사형을 집행하여 지지도를 올리려는 대통령이나 새 법무부장관이 유괴에 연관되어 있을 수도..

아니면 딸이 유괴되는 날 바로 전날 유괴한 실제 범인을 잡은건 맞지만 여태까지의 스토리에서처럼 일어날 일은 반드시 일어나므로 어떤 식으로든 딸이 유괴되거나 죽을 새로운 가능성이 등장할 수도 있을테고..

또 다른 예상으로는 밉상 남편 김태우와 사이가 멀어지고, 조승우와의 새로운 로맨스가 펼쳐질지도 모르겠지만~

로맨스보다는 스릴러와 추리에 포커스를 주는 드라마라서 멜로 요소가 아예 없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든다.

 

뭐 어찌됐든 앞으로의 내용이 흥미진진할거라는건 자명한 사실이므로..

'신의 선물'~!! 기쁘게 기다리련다.

 

 

 

 

 
 
 
 

 

Posted by 두여자 Y&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차나언니

    나도 본 얘긴데, 아이 맡겼던 여자후배랑 남편이 바람피는 것 같다는 얘기가 들리더라. 남편이랑은 깨어질거 같아.
    이보영, 조승우, 그리고 형이 같은 시간에 죽었잖아. 그 형도 시간을 되돌아온건지, 궁금함.
    조승우네 형이랑 조카가 괜히 자주 나오는 게 아닐거야. 조승우 형 사건도 대통령네랑 관련있지 싶음. (아님말고)ㅋㅋ
    대통령 아들래미가 뭔가 문제있는 거 같던데.. 여튼.. 나도 최종보스는 대통령이지 싶어.

    2014.03.12 22:22 [ ADDR : EDIT/ DEL : REPLY ]
    • 오~맞아, 그 여자 후배는 확실히 뭔가 있어보이고, 대통령 아들도 그냥 나온거 같진 않고..
      근데 조승우 형이 진범이 아닐거라는건 확실해보임

      2014.03.13 09:56 신고 [ ADDR : EDIT/ DEL ]
  2. 오...아직 보지 못했는데 깔끔하게 정리해주셔서 지금부터라도 보면 정말 재미있을것 같네요^^

    2014.03.17 10: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아이 있으신 엄마들은 더 공감이 많이 되는 드라마겠죠?
      재밌게 보세요~^^

      2014.03.17 22:2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