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그녀에게 딱 한 가지 없는 것 (13 going on 30), 2004

 

 

이 영화는 13살 여자애가 30살이 되어 벌어지는 해프닝을 담은 환타지 멜로 영화 '13 going on 30'이다. 주인공인  제나는 쿨해지고 싶고, 학교 퀸카 모임인 6공주에 들고 싶어하고, 얼른 30살이 되고 싶어한다. 하지만 현실은 치아 교정기를 끼고 뚱뚱하고 엉뚱한 매트를 친구로 둔 평범한 13살 짜리 여자애다.

 

제나는 13번째 생일날 6공주의 학교 숙제를 대신 해주는 조건으로 파티에 참석하겠다는 약속을 받아낸다. 매트는 생일 선물로 제나가 평소에 갖고 싶어하던 바비 인형의 집 대신 제나의 집을 선물하고 무슨 소원이든 이루어준다는 마법 가루를 지붕에 뿌려준다.

 

제나는 6공주와 학교 킹카들이 온 파티에서 매트에게 냉담하게 굴고, 애초에 제나를 곯려주기 위해 파티에 참석했던 아이들은 제나에게 '천국에서의 7분' 놀이를 제안하며 벽장 안으로 집어넣고 숙제와 먹을 것을 챙긴 뒤에 집에서 나가버린다. 제나는 눈을 가린채 학교 킹카가 오길 기다리지만 매트의 얼굴을 보고 실망한 나머지 그를 밀쳐내고 30살이 되기를 계속 되뇌인다.

 

결국 13살에 동경하던 포이즈 잡지에서 일하는 성공가도를 달리고 있는 30살이 된 제나는 한없이 행복해하지만, 결국 주위에는 진정한 친구도 없고, 자기는 성공을 위해 무슨 짓이든 하는 여자가 되어 있음을 알고 실망하고, 진정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깨닫고 다시 13살로 돌아가 인생을 다시 산다는 이야기이다.

 

 

 

이 영화에서 감동적인 부분은 역시 한 순간에 어른이 된 순수하고 순진한 제나와 여전히 다정다감한 매트의 로맨틱한 에피소드들이었다. 보면서 내내 나도 나이를 먹으면서 소중한 무언가를 놓치고 있는 것이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미 놓친 것들을 무엇인지 모른다면 더 안타깝고 슬픈 일일 것이다. 아무리 세상을 살기 위해 내 자신이 세상에 맞추어 변하고, 소중한 나의 순수함을 잃고 살아간다고 해도 다시 13살로 돌아갈 수 없다면 이제 와서 발버둥쳐봐야 아무 소용도 없을 것 같다. 단지, 남아 있는 것들이라도 놓치지 않도록 부여잡고 정신 똑바로 살 수 밖에...

 

다음 영상은 '마이클 잭슨'의 'Thriller'에 맞춰 춤추는 부분으로 내 눈엔 13살인 제나가 어른들에게 어른들이 잃어버린 한 가지를 다시 되돌려주는 부분으로 보인다.

 

 

이 영화의 여주인공 제니퍼 가너는 미드 앨리어스에서 주인공인 비밀 요원 시드니 브리스토 역할을 5년 넘게 해온 베테랑 연기자이다. 한동안 앨리어스에 빠져서 4시즌 이상은 봤었던 것 같은데 '스몰빌'처럼 뒤로 갈수록 내용이 식상해서 제니퍼 가너에 대한 애정에도 불구하고 중단했던 기억이 있다.

 

처음 이 영화를 봤을 때도 그녀가 너무 이뻐서 반쯤은 홀딱 빠져 봤었다. 그런데 이번에 포스팅을 위해 다시 봐보니 진정 빛이 났던건 남자 주인공인 마크 러팔로였다. 배우가 멋지기도 하지만 영화에서의 캐릭터가 진정 멋졌다는 거다. 이런 남자가 또 있나 싶을 정도로 다정다감하다.  30대인 나도 홀딱 빠지겠는데 13살 제나가 거부할 수 있을리가 없다. 다른 로맨틱 영화처럼 이 영화도 해피엔딩으로 끝나지만, 둘의 로맨틱한 장면이 부족한 듯해 너무너무 아쉽다.

 

 

 

 

 

 
 
 
 
Posted by 두여자 Y&S

댓글을 달아 주세요